top

 

 

 

 

 

靑山선사는 우리 고유의 선도법인 『밝돌법』 을 닦아 세상에 보급한 도인(道人)이다. 본명은 高庚民이고 兒名은 한영이다.
1936년에 태어났으며, 고향은 수원이다. 청산선사에게 『밝돌법』을 전수한 스승은 靑雲도사이다. 청운도사의 스승은 無雲도사이다. 청운도사는 청산선사가 열두 살되던 해에 그를 데리고 깊은 산중으로 들어갔다. 청산선사는 청운도사로부터 민족 비전의 『밝돌법』을 10여년 간 전수받은 뒤 잠시 하산하였다가 다시 입산하여 20여년 동안의 긴 수행을 하였다.

1967년 3월 어느날 청산선사에게 청운도사는 때가 되었으니 『밝돌법』을 세상에 널리 알리고 돌아오라고 지시했다. 스승의 명을 받은 청산선사는 하산하여 17년 동안 『밝돌법』을 세상에 보급했다. 그리고 1984년 다시 스승에게로 돌아갔다. 청산선사의 하산을 계기로 우리나라의 선맥은 다시 중흥의 시대에 접어든다. 우리 민족 고유의 선맥인 『밝돌법』을 국선도라하여 대중화하게 된다. 이로서 선도는 우리 사회에 하나의 대중문화로서 자리잡게 된다. 선도가 사회일반에 널리 알려지고 보급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
근세에 출현했던 우리나라 선도인(仙道人)들 중에서 청산선사 만큼 신비로운 일화를 많이 남긴 분도 드물다. 스승을 만나 선도에 입문한 일, 산중의 수행생활, 하산과 재입산 등 청산선사의 삶은 신비롭기까지 하다.

-청산선사님의 수련기와 중요이론을 담은 “삶의 길”을 권해드립니다.

제목 없음